in 후니넷

서로에게 시간이 필요한 때?

어제는 동아리 동기인 팡이의 생일이었다. 동기들 생일은 의례 조그만 기모임을 통해 축하해줬는데, 작년부턴가.. 서로 간의 챙겨주는 모습이 사라지고 있다.

97 동기 모임

각자 생활의 여유가 없는 것 같다.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단계이기에 주변을 돌아볼 시간적 여유가 부족해진 것 같다.

물론, 중요한 건 자신이라는 점을 부인할 생각은 없다. 다만, 안타까울 뿐이다.

생각해보니 올해 동기들 생일은 한명도 함께 하지 못한 것 같다.
2월에 있었던 독대와 동물 생일도 그렇고, 3월에 있었던 쌍피 생일과, 어제 있었던 팡이 생일까지..

아직은 서로에게 시간이 필요할 때 같다. 충분히 자신에 대한 시간 투자 후에는 자연스레 서로를 찾게 될 것이다. 아니. 그럴 거라 믿고 싶다.

이러다간..6월에 있는 내 생일도 불안불안하다. 설마.. 고교 졸업 후 첨으로 가족과 함께 생일파티를 하지 않을지 걱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