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블로그, 워드프레스, 후니넷

파비콘 달다~

블러그 테마를 만들겠다는 생각은 일단 접어야 겠다. 기존의 테마를 수정하는 것도 하루동안에 쉽게 할만한 일은 아닌 것 같다.

홈페이지와 달리 블로그에서 중요한 건 갑바가 아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들어가 있는 내용이다. 그 다음은 편리성일 것 같다. 결론적으로, 디자인은 내용을 따라야 할 것이다.

아직 WordPress를 사용한지 1달도 안된 나로써, 성급히 풀어야 할 문제는 블로그의 주제나 들어가야 할 내용의 틀이다.

그 다음에 차분히 내용에 맞춰 껍질을 씌우면 된다.

테이블 태그를 난발하던 나로써,
내용과 형식의 분리라는 xhtml을 충분히 이해한 후에 테마작업을 들어가도 늦지 않을 것 같다.

그 전엔 이렇게 블로그를 사랑하는 맘이나 키워가야 겠다.

favicon-capture

방금 파비콘을 달았다.

마땅히 보유하고 있는 ico 파일이 없어서, 기존에 만들어논 사과 이미지 png 파일을 ico 파일로 바꿨다.

주소창에 덜익은 사과가 썩 어울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