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블로그, 워드프레스

워드프레스는 기능이 너무 많다.

3월 말에 Hooney.net을 오픈했으니, 어드덧 워드프레스를 사용한지도 1달이 넘었다. WP를 사용하기 전에는 잠시 테터툴을 사용했었지만, 2주도 안되는 짧은 기간이었기에 설치형 블로그는 WP가 처음이라 말함에 무리는 없을 듯 싶다.

그리 짧지 않은 1달이란 기간 동안 여러 플러그인과 몇몇 테마를 사용했지만, 아직도 WP의 기능에 대해서 잘 모르는 게 많은 것 같다.

워드프레스의 특징 중에 하나인 page 기능을 오늘 처음으로 사용해봤다. 간단하게 나와 블로그에 대해서 소개할 생각이었는데, page 템플릿을 먼저 만들어야 한다는 걸 깜빡 잊고 그냥 글을 쓸 뻔 했다. ^^; (물론 WP도 테터툴과 마찬가지로 index.php 파일 하나만으로 구현 가능하다.)

page는 post와 달리 “제목의 쉬운 표기”라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를 이용하면 page의 영구주소를 좀 더 짧고 명료하게 할 수 있다. 또한 page의 우선순위를 결정할 수 있으며, 부모와 자식으로 page 간의 관계도 설정할 수 있다. 이런 다양한 기능들을 활용하면, 동적인 블로그 개념에 정적인 웹사이트 개념을 포함시킬 수 있다.

아직 커스텀 필드라는 기능은 이용해보지 않았지만, 이 녀석을 이용하면 블로그의 포스트를 더욱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

우선 페이지 기능부터 차분히 익힌 후, 커스텀 필드를 활용해봐야 겠다. 그전에 곳곳에서 보여지는 CSS IE 버그와 WP 1.51로 업그레이드 관련 문제들을 해결해야 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