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후니넷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 사람

비가오면 생각나는 그 사람 언제나 말이 없던 그 사람
사랑의 괴로움을 몰래 감추고 떠난사람 못 잊어서 울던 그 사람
그 어느날 차 안에서 물어봤지 세상에서 제일 슬픈게 뭐냐고
사랑보다 더 슬픈건 정이라며 고개를 떨구던 그때 그 사람

외로운 병실에서 기타를 쳐주고 위로하며 다정했던 사랑한 사람
안녕이란 단한마디 말도 없이 지금은 어디에서 행복할까
어쩌다 한번쯤은 생각해줄까 지금도 보고 싶은 그때 그 사람

통기타나 하나 사야할까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