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웹 디자인

IE6은 구식 브라우저라니깐!

오늘 새벽에 쿠키님이 Hooney.net 블로그의 font-family를 지적해줘서 열심히 CSS 수정을 했는데, 내컴퓨터에 깔려 있는 IE 6, FF 1, Opera 8 중에서 유독 IE 6만 다른 브라우저와 다르게 보여주고 있다.

CSS의 font-family에 대한 문법이 틀린 것도 아닌데, IE 6만 제대로 해석하지 못하는 이유를 곰곰히 고민해보다가 IE 6이 구식 부라우저라는 점에서 그 원인을 찾아보기로 했다.

IE 6은 CSS에서 font-family에 굴림, 돋음, 바탕과 같은 한글폰트 외에 숫자나 영문을 표현할 폰트를 따로 설정하는 경우 어이없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예를 들어 블로그 본문에 보여지는 영문은 Arial 폰트를 사용하고, 한글은 돋음 폰트를 사용하려면, Arial 폰트가 한글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font-family : Arial, 돋움, sans-serif ; 이렇게 설정해서 영문은 Arial이 한글은 돋움이 보여지게 하면된다.

물론, FF 1과 Opera 8에서는 원하는 결과가 나온다. 하지만 IE 6에서는 쌩뚱맞게도 Arial이 한글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다음으로 나오는 글꼴들을 읽지 않고 웹브라우저에서 설정한 기본 글꼴(내 경우는 굴림)으로만 보여진다. 이런 OTL…

또한, 최근에 업데이트된 FF 1과 Opera 8은 웹브라우저의 기본 폰트를 serif(명조), sans-serif(고딕) 2가지로 각각 설정할 수 있지만, IE6은 기본 폰트를 1가지 밖에 설정할 수 없다. 이러한 IE6은 font-family에 serif나 sans-serif라고 알려줘봤자 읽지 못하는 글꼴은 웹브라우저의 기본 글꼴 1가지만을 따른다. 도대체가 개념이 없어도 너무 없는 브라우저다. ㅜ.ㅜ

굳이 탭브라우징도 안되고, 확장기능도 빈약하며, CSS2 랜더링 버그와 PNG 알파채널을 지원하지 않는 점을 일일이 들지 않더라도 IE는 구식 브라우저다.

현석님 블로그에 가면, 첫페이지에

Use Modern Browser!! Mozilla, FireFox, Opera, Safari

라는 문구를 볼 수 있다. 최근에 업데이트된 웹브라우저의 사용을 권하면서, IE6은 빠져있다.

그렇다. IE 6은 구식이다. 윈도우 XP과 함께 세상의 빛을 봤으니 5년 전에 나온 넘이다. 최신과 유행에 민감한 한국인들의 거의 99%가 이런 구식 웹브라우저를 사용하고 있는지 의문일 뿐이다.

주변 친구들만 봐도 핸드폰의 교체주기는 2년은 커녕 1년도 되지 않을 정도로 짧지 않은가?

다른 브라우저를 사용하기 전까진 IE 6의 불편함을 몰랐지만, 요즘은 IE 6으로 웹서핑을 해본 기억이 잘 안난다. 이 불편한 웹브라우저를 지난 몇년 동안 사용했다는 게 웃길 뿐이다.

아.. 웹브라우저의 업그레이드 주기가 짧아질 방법은 없을까?
핸드폰의 교체 주기는 언론이나 방송에 비춰지는 광고보단 주변의 얼리어답터(돈 많은 친구 -_-;;)들의 간접 광고에 영향을 많이 받지만, 웹브라우저는 IT 종사자나 리더들의 권유나 홍보활동에 거의 영향을 받지 않는 것 같다.

그래도 일단은 최근 브라우저로 업데이트할 것을 권하는 배너나 만들어 블로그에 붙여야 겠다. 🙂

댓글 남기기

24 Comments

  1. WaSP 에서 브라우져 업데이트 캠페인을 예전에 했었지요.
    하지만 요새는 그 캠페인을 진행하지 않아요.

    브라우져에 상관없이 접근 가능한 웹을 만드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라는 것을 알아버린 것이지요.

    디자인도 좋지만…너무 욕하지는 마세요. ^^;

  2. 전 단지 편하다는 이유만으로 FF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면 IE를 아예 건드리지 않지요. 자신에게 보다 편하고 ‘안전한’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게 최선이겠지요. 그게 IE건 무엇이건 말입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물론 FF를 비롯한 비 IE를 권하고 싶기는 하지만 말입니다.(http://browsehappy.com/는 아시죠?) 슬슬 다시 제 블로그에도 FF 배너를 걸까 싶네요. 그런데, 적당한 자리가 없어서.. ^^

  3. 혹시나 해서 테스트 해봤는데 그냥 돋움 하나만 설정했을때는 ‘돋움’ 으로 써야만 적용되기는 하는데
    font-family : Arial, 돋음, sans-serif 이런식으로 설정했을때는 정말 굴림으로 나오네용 ㅎㅎ

  4. 현석님/ 그런 캠페인이 있었군요. 몰랐습니다. 하긴 브라우저에 상관없이 접근 가능한 웹을 만드는 게 중요하겠네요.

    Camino님/ browsehappy.com 도 몰랐어요. 바본가봐요. ㅜ.ㅜ 저도 편한 게 젤 좋다고 생각하고 있답니다.

    쿠키님/ 헉. 돋움이었군요. 완전 OTL입니다. 글 본문과 또 CSS에 있는 돋음을 수정해야 겠네요. ㅡ.ㅜ

    3분 모두에게 한 수씩 배웠네요. 🙂

  5. 흠.. 저도 제 컴퓨터에서 IE 안 써온 지가 벌써 2년이 넘은 것 같네요. 어차피 맥용 IE는 2003년 5월에 개발 중단이 되었고, IE가 살아 있던 당시에는 Camino를 주 브라우저로 쓰다가 지금은 Safari와 Camino를 겸용으로 쓰고 있습니다. 맥용 Firefox는 UI상 한계점과 자잘한 버그로 인해 많이 사용하진 않구요.

    제 블로그에도 JavaScript를 사용해서 사용자가 방문하는 웹 브라우저를 알려주면서 IE로 방문한 경우에는 Mozilla나 Firefox를 권하는 문구가 나오게 되어 있습니다.

  6. 문구가 나오게도 생각해 봤는데,, 약간 ‘netscape 은 사용할수 없습니다’ 의 문구를 불여우 유저들이 대할때의 기분이 들것인지라 안하고 있습니다. ㅎㅎ
    귀차니즘의 시대이니까요,,,
    저도 ie 거의 안키고 살다보니,,,
    아하 맥용 불여우가 약간 문제가 있군요

  7. 전 닥치는대로 아무 브라우저 켜서 사용합니다.
    딱히 IE를 쓰지 말라고는 하지 못하겠더라구요. 다 장단점들이 있기에..

    인터넷 브라우저가 보통 20개정도 늘 열려있는데 그중 절반은 IE, 나머전 FF죠. 주소창 복사해서 다른 브라우저에 넣는건 일도 아니자나요.. 왔다갔다 하는것이 버릇이 되서 이젠 특정 브라우저에 대해 불편함이란건 없어졌어요. 걍 편하게 사는게 좋을거 같아서.. ^^

  8. Tux님/ 헉. 인터넷 브라우저를 20개 정도 열어놓는다면, 컴퓨터 사양이 뒤따라 줘야 하지 않나요?

    저도 물론 윈도우 작업표시줄을 좌측에 옮겨놓고 웹브라우저를 10개 이상씩 사용하던 때도 있었지만, 탭브라우징을 하면서 작업표시줄을 다시 하단으로 옮겼거든요. ^^

    Eoula님/ 혹시.. 세이클럽 뉴포커 때문에 요즘 블로깅에 뜸한 건 아닌지요? 🙂

  9. 전.. 회사일이랑 금융업무볼때는 IE..
    기본은 FF.. 가끔 netscape도 써주고 Opera도 써주고..
    FF를 기본으로, 다른것들은 대중없이 막 쓰는 것 같아요 ㅎㅎ

  10. IE6.0 이 2001년에 나왔으니..ㅋㅋ

    롱혼 이전에 출시하지 않겠다고 뻐겼으니 제법 많이 견딘것 같네요.

    사용자들의 압박(?)에 못이겨 올 여름에 출시한다는 게 그나마 다행스런 일입니다.

  11. 쿠키님/ 저도 기본은 FF, 금융업무나 네이버 카페 같은 곳은 IE, 웹브라우저 테스트할 땐 Opera와 NN을 사용하고 있답니다. ^^

    아크몬드/ IE 7이 많이 기대됩니다. 이제 국내에서도 탭브라우징 사용자가 늘어나겠죠~ ㅎㅎ

  12. Active-X 때문에 그런당께요
    참고로 동생에게 IE대신에 FF라던가 한발 양보해서(?) Avant까지 권해봤지만 죄다 거절당했습니다. 이유는 단 한가지. “탭브라우징이 싫다”(…)

  13. 탭브라우징은 IE7에도 나오는 기능인데…
    동생분 슬슬 좋아하셔야 할겁니다. ^^;;
    ACTIVE-X. 젊은 분들에게는 게임하는곳에 절대 필요한 요소이니 어쩔수 없겠네요 ^^;;

  14. 브라우저 업데이트 주기가 짧아질 필요는 없습니다.
    불필요한 불편함이 될테니까요. 안그래도 프로그램의 업그레이드 병에 걸려 있을 일부 컴퓨터 사용자들에게 있어선 더욱..

    익스는 5년이 지났음에도 아직 잘 쓰인다는 건 그만큼 5년 전에 만든 게 그래도 꽤나 쓸만했다는 증거라고 생각합니다. 전 사실 파폭을 유용히 쓰긴 하지만 아직은 익스로 대부분의 서핑을 합니다. 왜냐면 편하거든요. 손에 익었으니까…

    소스가 엉망이어도 컴파일해서 잘만 돌아가면 사용자는 잘 씁니다. 저는 익스를 그런 관점의 연장선에서 보고 있고요. “지금은” 좀 파폭에 비해 영 시원찮은 모습을 보이고 있긴 하지만, 아직 잘 버티는 건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 같습니다.

  15. p.s
    한가지 더 중요한 점.
    예전에 모처에서 파폭의 보안 버그 발견에 대해 기사가 났었는데, 그거보고 익스 유저들 일부가 공격을 했습니다. ‘파폭 왜 써?’ … 그런데 그거보고 또 파폭 유저가 뭐라 했죠. 그런데 그 밑에 누군가의 글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지금 파폭 유저들.. 익스 보안 버그 터지면 그럼 그렇지~ 당연한거아냐 라는 식으로 말할 꺼면서, 파폭 보안 버그 터지면 금방 고쳐질꺼니까 괜찮을거라는 둥 그렇게 감싸는건 결국 마찬가지 아닌가?”

    …이거 보고 느끼는 바가 있더군요. 파폭 유저의 일부 목소리에서 익스를 비하하는 발언이 나오게 되면, 이것은 즉 익스 유저가 파폭 유저를 비난하는 것과 다름 없습니다. 뭐든지 일장일단이 있기 마련. 저 사람이 말한 말도 어느 정도 사실이긴 했습니다. 파폭이 분명 빠르게 버그를 고쳐나가는 게 사실이긴 한데, 익스도 가만히 있는 것만은 아니었다고 봅니다. 익스 유저가 색안경을 끼고 바라보았듯이, 파폭 유저도 같이 색안경을 끼면 영원히 두 그룹은 화해할 수 없게 될 겁니다.

    …그냥 그간 느껴본 바에 대해 주절거려 보았습니다. ^^:

  16. 이글은 웹표준을 준수해서 웹페이지를 제작해도 IE에서 엉뚱하게 보여주는 문제를 지적한 내용입니다. 비단 font-family 뿐만 아니라 css2의 몇몇 속성이나 png 알파채널 같은 부분을 IE에서 지원하지 않는 문제는 웹개발자나 디자이너에게 몇번의 수고를 짊어지게 해주죠. 특히 box-modeling에서 패딩값과 보더값을 넓이값으로 인식하는 문제나 position is everyrhing에 보고된 수많은 버그들은 웹페이지를 css기반이 아닌 테이블 기반으로 유지하게 한 이유 중에 하나입니다.

    제가 파이어폭스를 사용한지는 불과 몇개월 되지 않습니다. 다른 분들에 비하면 초보나 마찬가지겠죠. 불과 몇개월만에 IE를 혐오하게 될 줄은 나도 몰랐습니다. 🙂

  17. 음 왜 IE 를 혐오하는 지경까지 가는지는 조금 의문이네요 ;; 그런게 표출되면 가면 갈수록 익스 파폭 유저 양상이 되어가는 것 같아서 좀 보기 안쓰럽더군요. 싸울 필요 없이 서로가 쓰고자 하는 걸 잘 쓰면 그만인데 말이죠…

    물론 잘못된 것을 바로 잡아야 하고, IE 가 잘못된 걸 방치한채로 이끌어온 것은 문제인 게 맞습니다. 그런데 사용자 중 일부가 이상한 걸로 자꾸 싸우는 게 많이 보이더군요.

    지금 가장 큰 문제는… 국내에 마땅한 튜토리얼이 없다는 것. 여기저기서 다들 아~ 이게 문제야요~ 라고는 떠들어도 아무도 총대를 매는 사람은 없더군요 ^^; 그만큼 시작하기 힘들고 방대한 설명이 될거란 거겠죠.. 현업에서 주위에 권장하고 가르쳐줘도 애매한 반응들이 대부분인데, 국내에서 바꾸어가기는 참으로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거 같습니다. 개념을 바꾸는 것도..

    이제 다들 문제점은 지각하고 있으니, 누군가가 하나씩들 문제점의 해결책과 설명 글을 올려야 할 때가 아닌가 하네요. 여기저기 조금씩은 있는데, 체계적으로 잡아나가는 사람은 없더라구요. 저도 아직 못하고 있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