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웹 디자인

800×600 해상도 모니터가 아직도?

미국에서 웹과 관련된 강의를 해주는 사이트인 W3Schools에서 접속통계를 확인해보니, 흥미로운 사실을 알 수 있다. 2005년 1월 기준으로 무려 29%의 방문자들이 해상도 800×600인 모니터를 통해서 W3School에 접근했다는 통계를 볼 수 있다. 브라우저 통계자료 상단에는 1024×768픽셀의 해상도가 유행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하단에는 웹 개발자들에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800×600픽셀의 해상도를 사용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알려주고 있다.

W3Schools 방문기록

이 통계자료를 보면서 망치로 한대 얻어맞은 듯 한 느낌이었다. 나의 경우엔 2001년 겨울에 산 19인치 완평모니터를 통해서 1024×768픽셀의 해상도로 웹서핑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으며, 지금은 작년 여름에 산 19인치 LCD모니터로 1280×1024픽셀의 해상도를 이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의 관련자료를 한번 찾아봐야 겠다.

업데이트 : 2004년 4/4분기 기준으로 한국에서 네티즌들이 사용하는 모니터의 해상도는 1024×768이 78.58%, 800×600이 2.23%라고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에이스 카운터에서 작성한 인터넷 사용자 PC환경 트렌드 분석 (2004년)이라는 보고서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1. 아무리 모니터들 그래픽카드들이 좋아진다고 하지만,
    많은 홈페이지 디자인이나 특히 블로그는 800×600 의 해상도로 제작되고 있습니다.
    물론 저또한 800px을 max limit 으로 정해놓고 하죠.
    아직도 공공기관에선 800의 해상도를 지원해주는곳이 많거든요.

    그리고 한가지 보자면, 듀얼모니터의 이용도가 높아지는것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조심스래 내 봅니다. 과연 얼마나 신빙성이 있는지는 모르지만요..

    1024의 이용도는 노트북이 한몫 크게 하고 있는게 아닌가 합니다. 요즘 미국 대학의 추세가 거의 반 이상이 노트북 사용자로 돼가고 있거든요. 신입생들중에 노트북 없는 아이들을 찾기가 쉽지 않네요 ㅎㅎ

    한국의 통계 꼭 찾아주셨으면 합니다. 🙂

  2. 한국의 통계를 찾았답니다. 미국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네요. 참고로 에이스카운터라는 회사는 국내에서 어느정도 인지도가 있는 통계프로그램 제작/배포 회사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업데이트된 글 내용에서 확인하세요~ ^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