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블로그, 워드프레스

테터툴로 떠나지 마요~

몇몇 블로거들이 흥미반관심반으로 워드프레스를 설치하지만, 꾸준히 사용하지 못하고 다시 테터툴로 옮기는 현상이 있다. 마치 몇달 전에 국내 많은 네티즌들이 파이어폭스를 설치했다가 곧 익스플러로 되돌아간 현상과 같다.

자신만의 디자인과 스타일을 찾고자 하는 설치형 블로거들에게 외관적으로 볼때 워드프레스 기본 테마는 단순하게 생겼음에도 불구하고 무려 16개 파일들(이미지 파일 제외)로 구성되어있다. 이는 단 3개의 파일로 구성된 테터툴보다 접근하기 어려울 것이다.

워드프레스와 테터툴

나는 블릭스 테마를 사용하고 있다. 이 녀석의 경우는 20개의 파일을 구성되어 있다. css만 기본, 레이아웃, 봄계절용의 3개를 구성되어 있으며, 테마 자체적으로 최근 글 플러그인 외의 php 함수를 포함한 파일도 존재한다. 하지만, 나는 20개의 파일이 결코 많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필요한 템플릿 파일은 추가로 만들어 쓰고 있다.

오히려 테터툴이 워드프레스처럼 템플릿 파일들을 지원하지 않음을 아쉬워 하고 있다. 자신만의 스타일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블로거들에게 표현할 수 있는 레이아웃이 하나밖에 없다는 건 슬픔일 것이다. 오히려 테터툴의 작은 파일 숫자가 블로그의 레이아웃을 복잡하게 표현하도록 강요하는지도 모른다.

테터툴 보다 워드프레스의 템플릿 태그들은 다양하다. 조금 다양하다. 문제는 다양함이 아니라 템플릿 태그를 한글로 설명해 준 곳의 존재 유무일 것이다. 그리고, 테마(스킨)나 Hack, 플러그인을 제공하는 개발자가 기능들에 대해서 한글로 설명해 주느냐 일 것이다.

나 역시 테터툴을 통해서 처음으로 블로그를 설치했다. TT를 통해 제대로 된 블로그 세계에 첫걸음을 했던 것이다. 이 글은 결코 테터툴을 비난하는 글이 아니다. 다만, 익숙함으로 인해 새로움을 두려워 말길 바랄 뿐이다.

250여개가 넘는 다양한 테마와 수많은 개발자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플러그인을 내세운 워드프레스가 해외에서는 설치형 블로그의 대세라는 말도 들리고 있다. 요즘 국내에도 사용자가 늘어나고 있고, 포럼도 만들어지고 있다.

만들어진 길을 걷기 보다 내가 만든 길을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것이 좋은 상상 아닐까? ^-^

댓글 남기기

11 Comments

  1. 흑..길게길게 글썻다가…
    “오류: 필수 항목(이름, 전자우편)을 써넣어 주세요.”
    좌절입니다.. (;; = _=)
    얻은 교훈은 “잘보고쓰자” 입니다..

    태터나 워드프레스 각각의 장단이 있기때문에
    앞으로 라이벌이 되지 않을까요?
    동서양의 막강한 블로그툴로??
    전 그럼 태터편을…흐흐
    태터는 개발자 분과 대화를 할수 있다는것이 가장큰 장점이 아닐까요?
    음.. 이번에도 오류 메세지가 뜨면..(;;’_’)/

  2. 알다리님처럼, 저 역시 다른 워드프레스 블로그에 글을 남기던 중 이메일을 쓰지 않아서 글을 날렸던 기억이 납니다. 🙂

    답글을 쓴 님이 다시 찾아온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RE: RE: 답글을 쓰는 것 보다는 가끔 이메일을 보내는 게 편리할 때도 있답니다 . 🙂

  3. 독일처럼 한국 코덱스 위키사이트가 생겼으면 좋겠답니다. 여러 정보를 공유하는데 위키사이트가 제격이더군요.
    (사실 위키를 사용해본 적 없음 ㅡ.ㅜ)

  4. 저도 wp 설치했다가 지운 사람인데요. 솔직히 옮겨야 할 이유도 모르겠고 옮기기도 귀찮고… 뭐 그러네요;

    스킨은 기본스킨 사용해서 별 관심이 없고 utf-8이야 tt 1.0에서 지원한다니 말입니다.

  5. 블로깅이 어려우면 안되겠죠. 국내에서도 싸이워드나 네이버 등의 포털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블로그의 시장 점유율이 90%를 넘는다고 하더군요. ㅡ.ㅡ;

  6. 저도 이제 워드프레스를 시작했는데 많이 어렵더군요. Dig 스타일로 페이지를 넘기는 것, 그리고 님처럼 related post 다는 것 등 너무 할게 많네요. 글을 쓰기는 커녕, 항상 외양만 손댄다는…

  7. tlzn : 블로그는 콘텐츠가 가장 중요합니다. 내용이 없는 블로그는 알맹이 없는 껍데기겠지요.

    너무 외양에 신경쓰다보면, 내용을 채우는데 여력이 부족하겠죠. 특히 related post 경우, 기존에 작성된 수 많은 글들이 없으면, 기능 자체가 의미가 없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