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후니넷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Hooney-2

지난달 중순 회사를 신사역 근처로 이전하면서, 자전거 출퇴근을 다시 시작했다. 2007년에 광진구 구의동에서 합정동까지 자전거로 출퇴근했었는데, 2008년 여름에 자전거를 아파트 계단에서 도난 당한 후 1년 만에 자출을 재개했다.

결혼 후 집을 성남시 수정구로 이사해서, “회사 > 신사 가로수길 > 한강 > 탄천 > 집” 코스를 이용하고 있다. 자출하기에 최적의 코스인 듯 싶으나, 탄천에서 복정역으로 올라온 후 산성역까지의 2.6km 힐 코스는  상당히 피곤하다.

성남 수정구에서 탄천과 한강타고 신사역 회사까지 자출 코스

새로 산 자전거는 인피자 ZH-500이다. 하이브리드형으로 MTB보다 로드(일명 싸이클)에 가까운데, 검지 손가락처럼 얇은 타이어에 앞샥같은 완충기능이 없어서 주행중 충격이 온몸에 전해진다. 처음 타고 퇴근할 때는 두 팔이 후들거려 몇번을 쉬다가 가까스로 집에 도착했는데, 1주일 정도 타서 몸에 익숙해지니까 오히려 MTB의 앞샥이 거북할 정도다.

인피자 ZH-500

머니머니 해도 자전거는 뽀대라고 생각하는 Hooney.

댓글 남기기

  1. 엇, 후니님 이런 멋진 자전거 타시는 줄 몰랐네요!

    저는 마포구청역 – 서대문 자출했었는데

    위험하고 특히.. 매연 때문에 오히려 기관지가 안좋아지는 것 같아서

    요즘 쉬고 있어요.

    곧 다시 시작해볼까… 자전거 사진 보고 필 받습니다 ㅎㅎ

  2. 자전거 정말 이쁘네여…
    그런데 구의동에서 합정동까지 정말 자전거 타고 다니셨나여?!
    거리가 상당할듯 한데요.. 합정이 홍대 합정맞나요?!

    블로그 구경잘하고갑니다.
    오른쪽메뉴중에 ‘월별전체글’이 안되네여 ㅠ

  3. 하하하하~
    반갑습니다. 서포터즈 송인아입니다.
    자가용이 저렇게 멋지니, 복장은 더~쿨~하겠죠?
    아무쪼록 빵빵한 보험과 안전 운전하시고요~
    운전 중에 체력 관리도 잘 하시길..

    자전거 열정이 서포터즈 활동으로도 전이되어서
    님의 잠재력이 발산되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또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