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후니넷

대한민국에서 초딩으로 산다는 것

지난 주말 성남 수정도서관에서 대여한 지식e-시즌2(EBS 지식채널e 지음)에 있는 섹션 중에 하나가 눈길을 사로 잡는다.

초등학생 10명 중 9명이 과외를 하고 있으며, 과외종목은 평균 3개.
하루 평균 과외시간은 2시간 37분이다.

한 평범한 초등학생이 완성한 문장:

  • 내가 잊고 싶은 두려움은 (이번에 친 시험점수다)
  • 우리 가족이 나에 대해서 (공부 잘하는 것만 밝힌다)
  • 나의 가장 큰 결점은 (공부를 못한다는 것이다)
  • 언젠가 나는 (공부를 제일 잘하는 OOO를 이기고 싶다)

그리고, 아직 완성되지 않은 문장:

  • “나도 ( ) 처럼 자유롭게 날고 싶다”

마침. TV에 “공부 힘들어…”라며 아이가 몸을 던졌다는 뉴스가 나온다. 2007년에만 142명의 학생들이 목숨을 끊었다니…

나는..
이런 우리나라 교육환경에서 자녀를 키우는 부모가 되고 싶지 않다…

댓글 남기기

  1. 전에 한 번 본 내용이네요. 하지만 또 봐도 역시 가슴이 아프네요. 참 이런 글이나 사실을 한번씩 확인할 때마다 정말 이 나라에서 계속 살아야 하나 싶을 때가 많은건 사실이네요. 후니님 아이들은 밝고 건강하게!

  2. 무자식이 상팔자……….
    몇 일 전에 심심풀이 점을 보러갔는데…
    거기에는 애를 낳는 날짜를 점지해 주는것도 있더라구요
    아이한테 좀 더 좋은 사주를 주기 위해라고 써있는데;;
    씁쓸하더군요…

  3. 훈님도 이제 대한민국의 한 가장이 되셨고,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되시려는 거군요..
    나도 이런 대한민국에서 내 아기를 키우고 싶진 않지만..
    어쩌죠?

  4. 에휴..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이런환경이 싫다 싫다하지만 바뀌지도.. 바꿀려고 애쓰는 모습도 안보이는것이 더 슬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