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웹 접근성

1페이지 코딩하는데 얼마면 돼?

웹 디자인에 대한 훌륭한 리퍼런스인 Smashing Magazine에 등록된 (X)HTML/CSS Coding-Services라는 글에서 해외의 웹 페이지 코딩 서비스의 비용이 공개됐습니다. 최근 웹 접근성과 표준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PSD => (X)HTML/CSS 코딩 서비스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이 조성됐죠. 이러한 현상은 해외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볼 수 있으며, 최근 몇몇 업체가 신규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coding-services.jpg

Smashing Magazine에 의하면, 1페이지를 코딩하는데 미화 150~250$입니다. 한화로 환산하면 약 15만원에서 25만원 사이인데, 이 금액의 차이는 제작 일정과 관련이 높습니다. 1페이지를 기준 3일 동안 제작하면 150$이고, 1일 동안 제작하면 250$ 정도입니다. 또한 2페이지 이상을 코딩하면 페이지당 50~100$가 추가됩니다. 즉, 10페이지의 코딩을 요청하면 150~200 + 50~100×9 = 600~1100$로 최소 60만원에서 110만원을 지불해야 합니다. 만약 100페이지 이상을 코딩해야 한다면… 사람 대신 CMS를 구입하는 게 바람직하겠죠.

물론 국내와 미국이나 유럽의 임금수준을 단순 비교할 순 없습니다. GDP나 임금수준을 떠나, 서양에선 사람의 손을 많이 사용하는 일의 임금이 높습니다. 미용실도 그렇고, 웹디자인도 그렇고, 개발도 마찬가지다. 그렇기에 국내의 많은 IT 종사자들이 해외로 떠나는 꿈을 그리곤 하죠. 그러나, 우리나라의 현실은 어떤가요? 포크레인으로 1시간이면 파낼 흙을 100명의 병사를 동원하는 헝그리&군인 정신으로 무장한 나라입니다. 1 페이지에 5만원은 커녕 1만원 받지 못하고 코딩하는 사람들이 대다수죠. 그러니.. 국내 수 많은 웹 페이지들이 copy&paste를 벗어날 수 없답니다.

사람 속에서 희망을 찾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

댓글 남기기

  1. 정말 이 견적이 맞는건가요? 휴.. 우리나라 가격을 생각하면 한숨이 나옵니다. 웹표준으로 Html/CSS 분리해서 코딩하는거라 더 단가가 높은건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이래서 IT 종사자들의 하소연이 연일 블로그에 오르내리는 거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