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후니넷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 사람

비가오면 생각나는 그 사람 언제나 말이 없던 그 사람
사랑의 괴로움을 몰래 감추고 떠난사람 못 잊어서 울던 그 사람
그 어느날 차 안에서 물어봤지 세상에서 제일 슬픈게 뭐냐고
사랑보다 더 슬픈건 정이라며 고개를 떨구던 그때 그 사람

외로운 병실에서 기타를 쳐주고 위로하며 다정했던 사랑한 사람
안녕이란 단한마디 말도 없이 지금은 어디에서 행복할까
어쩌다 한번쯤은 생각해줄까 지금도 보고 싶은 그때 그 사람

통기타나 하나 사야할까 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1. 나도 정말 좋아하는 가수에 좋아하는 노랩니다.
    노래방이 없던 시절, 눈앞에 가사가 뜨지 않더라도 다 외워서 부를 수 있던 그 노래들.. 이제는 자막이 필요해요 T_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