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CSS, 웹 디자인

또다른 CSS 레벨

css에 관심을 갖고 이런저런 책들과 해외 사이트, 그리고 w3c 사이트를 방문하기 시작한 게 2004년 말이니까, 어느덧 횟수로 3년, 만 1년 반이 넘었다.

처음 css를 접하고 좌절했던 기억과, 이 나이먹고 이걸 공부해야 하나, css 공부를 위해 영어공부도 해야하나, ff에서 잘보이면 ie에서 제대로 안보이고, ff와 ie에서 잘보이면 사파리에서 안보이고, 좌절과 좌절 속에 어느덧 지금에 왔다.

2004년 말이나 2006년 중반인 지금이나, 웹표준에 대한 국내 환경은 크게 달라진게 없다. 몇몇 사이트들이 웹표준의 탈을 뒤집어 썼으나, 무늬만 표준이지 실제 비표준인 사이트들이 많다.

해외에 css 레벨이라는 글이 있는데, 내가 생각하는 css 레벨은 조금 다르다. 웹종사자(또는 개발자)로써 css 레벨을 생각나는데로 정리해본다. 잠결이라 어떤 글이 써질진 모르겠다. ^^;

  • level 1 – css? 모른다. 어떤 사이트를 보니, 스크롤바가 예뻐서 그 사이트의 코드를 몇줄 가져다 썼다. 자바스크립트인줄 알았는데, 옆사람이 css라고 한다. 뭐.. 필요하면 copy&paste하겠지만, 필요성을 못느낀다.
  • level 2 – css에 관심을 갖고 테스트도 했다. 하지만, 테스트 중에 과도한 좌절감을 맛본 후 실전에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 level 3 – css를 이용해서 레이아웃도 짤 수 있다. 왠만한 사이트는 css를 이용해서 만들 수 있겠지만, ie 버그와 각 브라우저별 css 랜더링 차이때문에 골치 아프다. 이럴땐 js로 커버하기도 한다.
  • level 4 – 각 브라우저 별 css 랜더링 차이를 이해하고 적절히 hack을 사용할 수 있다. 테이블 레이아웃을 작성할때보다 css 파일을 분리했더니 html 파일크기는 작아졌지만, css 파일이 너무 커지는 현상이 문제가 있다.
  • level 5 – css 디자인을 다루다가, 웹디자인에 대한 관점이 바뀌게 된다. 사용성과 접근성, 그리고 정보 구성(IA)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다.
  • level 6 – 웹문서로써의 css의 한계와 가능성, 웹어플리케이션으로써의 css의 한계와 가능성에 고민을 시작한다.
  • level 7 – 웹사이트 전체의 디자인이 서로 유연하게 연결된 유기체처럼 보이기 시작한다.
  • level 8 – 사이트 UI디자인, AI디자인, 경험디자인, 접근성디자인을 섭렵한다.
  • level 9 – w3c css팀에 합류하거나, 기술적 지원을 하며, 마이크로소프트사와 같은 브라우저 개발사에 컨설팅을 해준다. (에릭 마이어)

흠.. 낼 아침 이후에 한참 손 봐야할 듯 싶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