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후니넷

인터넷익스플러가 사람 여럿 바보 만드는구나..

업무 관계로 MSN으로 대화를 나누던 중, 상대가 이미지 버튼에 알트(alt)값을 넣어주라고 요청을 했다. 나는 배경이미지를 사용했기 때문에 알트값을 넣을 수 없을 뿐더러, 알트값을 넣지 않아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했다.

하지만 상대방은 계속 요구를 했고, 그 이유가 이미지 버튼만으로 링크의 의미를 파악하기 힘들기 때문이라고 한다. 여기에 사용된 이미지 버튼은 아이콘으로만 만들어져 있는데, 크기가 작고 명확하지 않아서 쉽게 그 의미를 파악하기 힘들다.

이미지 버튼이 여러군데에 사용됐기에 수정할 엄두를 못낸 나였지만, 상대방도 막무가내였기 때문에 대화의 합의점은 쉽게 찾을 수 없었다. 대화가 자꾸 겉도는 느낌에 이전 대화 내용을 다시 한번 확인해보니, 알트값을 넣어주라는 목적이 툴팁(tooltip)을 위해서임을 알 수 있었다.

원래 툴팁은 링크를 보충설명하기 위한 것으로, 보통 title 태그로 표현된다. 문제는 빌어먹을 IE(인터넷 익스플러)가 alt 값을 툴팁으로 표현하는 버그가 있는데, 많은 사람들(소위 IT 직군의 웹개발자)이 이를 잘못 알고 있는 점이다.

알트값 좀 넣어주세요. 꼭 넣어줘야 해요… 무슨 텍스트 링크에 알트값인가.. title 태그를 이용한 tooltip이지.. 오늘 나는 완전 바보되버렸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1. 더 심각한 문제는 대체 텍스트 목적의 alt와 툴팁과 부가 설명 목적의 title을 둘 다 써주었을 때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여전히 alt를 우선적으로 tooltip으로 보여준다는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