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후니넷

깜찍한 제자 H

바람이 시원해 도서관 밖의 지나다니는 학생들을 물끄럼이 보고 있을때, 모르는 번호에서 문자 메시지가 왔다.

  • 쌤 ㅋㅋ 잘시시죠? 저 H예요. 기억나세요?
    그럼. 기억하고 있지. 2003년 여름에 내게서 수학을 배웠던 중2 H잖아. 제작년까진 가끔 전화도 하구, 문자메시지도 곧잘 보내더니만, 정말 오랫만이구나.
  • 벌써 고2라구? 꽃다운 18이라구?
    강조하지 마라. 너가 대학생되면 술 사준다는 약속(언제 했더라? 3년 전인가..)을 지킬때쯤 쌤은 30대다. ㅜ.ㅜ
  • 인기때문에 피곤하다구? 하교할 때마다 남학생들이 뒤따라 와서 귀찮다구? – 맞다. H는 학원에서 자칭 중2 퀸카였잖아. 지금은 더 예뻐졌겠구나. 원래 그 나이땐 다 그런거야. 쌤도 그 나이땐 보충수업/자율학습 땡땡이 치고, 매일 같이 시내 나가서 헌팅했다. 안믿기냐? ㅠ.ㅠ
  • 좋은 대학 들어가면 젤 먼저 연락한다구?
    학원에 있을때 쌤이 그렇게 가르치지 않았잖아! 타인의 시선에서 좋은 대학보단 자신이 좋아하는 과에 들어가야 한다구 가르쳤잖아. 가끔 연락하고 그래라.
  • 히긴, 내가 학원에서 첨으로 가르쳤던 얘는 지금 대학 3학년이다. 얘들 졸업/입학 선물에 가끔 술도 사주느라고 호주머니가 텅비었지.

그래도 이런 게 삶의 맛 아닐까? 제자들의 전화/ 문자메시지/ 만남, 그 속에서 나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다. 역시.. 난 천성이 쌤인데.. ㅎㅎ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1. 진정한 쌤이셨군요…
    타인의 시선에서 좋은 대학보단 자신이 좋아하는 과에 들어가야 한다….
    모든 학생들이 이런 생각을 가졌으면 합니다….^^
    잘 지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