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웹 접근성

공공기관 웹 콘텐츠 접근성 평가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인 유승희 국회의원이 공공기관 웹 콘텐츠 접근성 평가라는 정책자료집을 발행했다.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1.0 준수실태를 중심으로’ 라는 부제를 가진 이 자료집은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공동으로 9월 22~23일 양일간 실시한 조사를 기초로 만들어졌다.

중앙행정기관, 연구출연기관, 비연구출연기관, 정부투자기관, 입법/사법기관, 지방자치단체 78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는 접근성 평가 프로그램인 KADO-WAH(한국정보문화진흥원의 웹 접근성 도우미)를 이용하였으며,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1.0이 나타내는 최우선 준수사항에 근거하여 실시하였다.

이 조사 결과 노동부, 재정경제부, 한국정보문화진흥원은 준수율 100%를 기록했고, 국무총리실은 0%를 기록했다.

서론이 너무 길었다. 내가 말하고 싶은 내용은 위의 자료집에 근거한 내용들이 아니다. 이런 내용의 자료집은 굳이 국회의원이 발행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 기초자료 수집은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국회의원이라면 발견한 문제점에 대해서 정책대안을 수립하고, 그 정책이 실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자료집 5p에 있는 이번 조사의 의의 첫번째 항목을 살펴보면,

강제 지침이 아니므로 공공기관이 먼저 정보소외계층에 대한 접근성을 보장하려는 노력을 보일 때 민간부문에 파급혀과를 줄 수 있는데, 현재 공공기관의 웹 접근성에 대한 의식을 확인할 수 있다.

라는 내용이 있다.

그래서.. 어쩌자고?

이번 자료집을 발간한 유승희 국회의원의 홈페이지를 확인해보면, 위의 접근성 조사 결과 0%임을 알 수 있다. 음..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그냥 여기서 접어야 겠다. 쩝..

댓글 남기기

  1. 자기가 말한 내용을 스스로 지키지 못하는 아이러니함은 이전에도 있었죠. 가령 모 씨가 음악에 관한 저작권법 개정을 주장했을 때 막상 그의 홈페이지는 그러한 불법을 자행하고 있었다는 점. 그 때문에 역으로 공격도 많이 받았었고요.

    요즘 이게 뜨니까 이걸로 해볼까 그런 마음가짐이 아니라면야 저런 자료집이 나오는 것 자체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현실적으로 이루어지는 것과는 별개 문제지만..

    이번에 웹표준에 관한 두 번째 번역서 출판 소식도 들리고 차니 님이 추진하는 웹표준 국내서도 얘기가 나오니 한동안 들떴다가 잠잠해진 화제도 내년 초에 다시금 활발해지리라 생각합니다. 정작 가장 중요한 문제는 현업에서 개발하는 자들의 계몽과 인식의 되새김인데… “난 공부하기 싫어 그냥 지금까지 배워온걸로 할래 지금까지 잘 했는데 왜 나보고 뭐라 하고 xx 이야” 하는 개발자 같지도 않은 인력만 제외하면 미래는 밝다고 생각합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