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후니넷

날씨가 많이 춥다.

서울에 온지 오늘로써 3일째다. 출발할 때는 따뜻한 날씨였기에 반팔 위주로 옷가지들을 챙겨왔건만, 도착한 다음날부터 비가 내리더니만 오늘은 꽤나 쌀쌀하다. 집 떠나 타지에서 생활하려니 가슴한켠에 구멍이 뚫린것만 같은데, 날씨마저 쌀쌀하다. 쩝.

이번 주말엔 긴팔 상의를 구입해야 할 것 같다. 몸이 따뜻해지면, 마음도 따뜻해질까?

또! 술 먹으러 나가야 한다. 도대체 이런 생활이 몇일이나 지속될지.. 에구 힘들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1. 캬.. 날씨가 많이 춥다.. 라는 제목에 참 부럽다.. 라는 생각이 드네요. 오사카는 아직도 32도.. 너무 덥답니다. 오늘 오래간만에 비가 와서 더위가 한풀 꺾일꺼라는 일기예보가 있었지만..

  2. 제이님/ 사무실엔 각종 비타민을 함유한 음료나 기능성 음료들이 넘쳐난답니다. 하지만, 여명808은 없군요. ^^;

    SHIBATA님/ 아~ 제가 서울에 있는 동안에 비가 많이 내렸었거든요. 예비군 훈련 때문에 광주 내려오는 길에는 날씨가 꽤 더웠답니다.

    아마 서울이 저를 싫어라 하나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