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CSS, 웹 디자인

CSSLOOK.com 제작중

엊그제인 16일부터 제작에 들어가서, 현재까지 30%의 진행율을 보이고 있다. 사이트 컨셉은 “웹디자인의 정도를 보여드립니다”와 “웹디자인의 정도로 안내합니다”로 정했다. 일단 급선무는 국내의 웹사이트 중에서 웹표준을 기반으로, (X)HTML + CSS + DOM + JS를 이용한 구조적으로 분리된, 충분히 의미있는, 그럼으로써 접근성이 뛰어난 사이트를 선정하는 것이다.

사이트를 선정한 다음, 스크린샷과 HTML + CSS + WAI 유효성 검사 결과와 테이블리스, 시멘틱 등 몇몇 납득한만한 객관적 기준을 통해서 사이트를 평가할 것이다. 물론 사이트 평가에 있어서 나의 주관적 견해가 포함될 수 밖에 없지만, 이는 답글/트랙백과 방문자들의 평가(별점 주는 방식)을 통하여 해소될 것이다.

현재로써 국내에 제작된 사이트들 중에서 위의 객관적 기준(웹표준과 관련된 기준들)을 모두 통과하는 사이트를 찾는 것은 무리다. 극소수의 블로그나 개인 사이트를 제외하고는 찾지 못할 수도 있다. 결국, CSSLOOK.com에 컨텐츠 업데이트 주기는 1달에 1번도 힘들 수 있다.

이런 문제 때문에, 공동 저자(운영자) 형식을 취할 수 없다. 또한 사이트 선정의 폭을 확장시킬 필요성이 있다. 이는 사이트 정체성과도 대립될 수 있는 문제이긴 하지만, 현재의 국내 현실을 인식하고 향후 발전적 미래를 예측/준비하기 위해서라도 어쩔 수 없는 선택일 듯 싶다.

현재까지 진행된 CSSLOOK의 구조에 의하면, 최상위 메뉴는 Home, Gallery, Submit, News, About, XML로 구성될 것이다. 또한, Gallery의 하위 메뉴는 Html 검증, CSS 검증, WAI 지원, CSS 미디어타입 지원, 테이블리스, 시멘틱의 6가지로 분류될 것이다. Submit는 사이트 등록에 대한 내용과 신청양식을, News는 웹표준과 CSS에 관련된 국내/외 소식을 담을 것이다. About/XML은 굳이 소개하지 않아도 알 수 있지 않으까? -_-;

일단 약 5개 정도의 사이트를 미리 선정/평가한 후에 CSSLOOK.com이 오픈(22일)할 것이다. 어느 정도 내용을 미리 채운 후에 사이트를 오픈하는 것이 좋을 듯 싶다. 그후 10여개(기존 5+신규 5)의 사이트가 등록되고, 방문자들의 참여와 평가를 확인해서 필요하면, 개편할 것이다.

즉, 사이트가 등록되고 방문자들이 평가를 해야만 추후 컨텐츠를 재생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 최근 답글 ㅜ.ㅜ)

혹시라도 CSSLOOK.com에 관심이 있거나, 미리 등록할 5개의 사이트에 의견을 주는 분들이 있다면 정말 기쁠 것이다. html 코딩이나 css를 통한 사이트 디자인은 전혀 어렵지 않은데, 사이트 컨셉을 통해 컨텐츠 구조화는 정말 어렵다. 이러다간, 오픈 몇일 후 다시 개편해야할 것 같다.

댓글 남기기

  1. 기대가 됩니다. 국내에서 구조적 XHTML에 CSS로 디자인된 사이트는 정말 가뭄에 콩납니다.
    오데이, 디자인팝등을 보아도 한번도 올라온 것을 못봤습니다.
    1차적으로 등록할 사이트는 현석님이 제작한 사이트를 참고 할 수 있지 않을까요?

    그리고 웹디자이너들의 시선을 끌기 위해 약간은 화려한 혹은 신비스런 이미지로 구성된 디자인은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
    틈틈히 보러오겠습니다.

    일반 사이트와 블로그로 나누어서 소개하는 것도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2. 사이트의 네비게이션도 블로그 스타일 보다 국내의 일반적인 구성을 적절히 사용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아직까지는 많은 사람들이 블로그 스타일은 익숙하지 않다고 생각이 듭니다. 저도 블로그 운영하는 개발자는 제 주위에서 2명 보았고 자료의 저장용도로 사용하는 정도입니다.
    PHPBB 같은 게시판의 동작 방식도 알면 편하고 좋은데 잘 모르는 사람들은 어색해하구요.

    평범한 사람들도 와서 보고 사이트의 구성에 쉽게 적응하고 참여를 유도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딱딱해보이고 전문적으로 보여지거나 일반인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PHPBB, 블로그 같은 구성은 자칫 접근성을 떨어뜨리고 참여율을 떨어뜨리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렇게 되면 아는 사람들끼리만 모이는 곳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잔소리가 참 많았습니다. 회사에서 새 프로젝트 들어갈때의 버릇이 나왔나 봅니다. ㅡㅡ;
    멋진 사이트가 탄생하면 좋겠습니다.

  3. 정말 멋진 프로젝트 같군요. 그런데 혼자서 운영 하시기엔 조금 벅차 보이네요. 프로젝트 참여 인원을 늘려보는 게 어떨까요? 저도 등록될 수 있는 5개의 싸이트를 찾아보도록 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