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후니넷

Hooney.net 리뉴얼 계획-1

블로그 테마를 바꾼지 1주일도 지나지 않아서 또다시 리뉴얼을 계획중인 Hooney.net.

도대체 하는 일이 머냐? 시간이 왜 이리 남아도냐? 차라리 돈 버는 게 좋지 않냐? 라고 물어본다면 하는 일은 수학 전문학원 강사이고, 주 3일 15시간 일하며, 돈은 충분히 벌고 있다라고 대답하련다.

이번 리뉴얼은 기존의 블로그 형식을 탈피해서 좀 더 웹사이트 형식을 취할 계획(?)이다. so-basic 테마의 html 마크업이나 레이아웃은 그다지 수정할 생각은 없지만, index와 category(=tag?) 템플릿은 대폭 수정할 생각이다. 즉, 워드프레스의 페이지 기능을 좀 더 활용해서 동적인 블로그 글 외에도 정적인 페이지들을 많이 만들 생각이다.

Hooney.net 리뉴얼 진행도 :

  1. ~ 6/24 : 전체적인 주제(subject) 및 내용(contents) 정리
  2. ~ 6/28 : 개별 페이지(page)와 포스트(post)의 소재 정리
  3. ~ 7/01 : 정리된 내용을 통해서 컨셉(concept) 정리
  4. ~ 7/04 : 컨셉을 통해서 사용할 색상표( color-set) 정리
  5. ~ 7/05 : 컨셉 및 색상표를 통해서 이미지와 아이콘(icon) 제작
  6. ~ 7/06 : 템플릿 페이지 작성
  7. ~ 7/07 : 템플릿 태그 추가
  8. ~ 7/10 : 베타 테스트
  9. 7월 11일 : 오픈

문제는 Hooney.net에 어떤 주제의 어떤 내용을 담을 것인지 정리하는 것이다. 이 것만 정리되면 계획표에 차질이 없을 것 같지만, 블로그를 3개월 가까이 유지해오면서도 주제잡기가 쉽지 않다. (내가 주제파악에 약할지도.. ㅜ.ㅜ)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은 생각보다 꽤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지금까지는 글 하나 작성하는데도 많은 공부를 필요로 했기에, 이번 리뉴얼을 통해서 주제를 확실하게 잡을 생각이다. 웹표준과 CSS에 대한 내용이 사라질 수도 있다. 오히려 중/고등학교 수학을 강조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나도 나름대로 먹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 ^^;

올여름 이후 4학년 2학기에 복학하게 되면, 먹고 사는데 많은 고민을 하게 될 것 같다. 올해 초 사업체를 넘겨버릴 때만 해도 웹제작과 관련한 일은 생각도 하지 않으리라 다짐했건만, 이넘의 블로그가 발목을 잡는 것도 같다. 주제가 확실하게 잡혀지지 않으면, 이대로 hooney.net을 방치하거나, 그냥 폐쇄할 생각이다. 목표 없는 삶은 충분히 의미 없기 때문이다. 흠.

댓글 남기기

  1. “주제”는 역시 개인사이트의 가장큰 고민거리인가봅니다.
    저역시 주제를 잡아놓고도 주제는 외면한채 ‘블로그를 위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군요 🙁

  2. 주제 잡기란, 정체성을 확실히 하기란 쉽지 않은거 같습니다. 저도 그리하구요. 하지만 앞으로 적어도 css 가 사라지기까지는 같이 나누고 토론하고 블로그질을 해볼 생각입니다. Eric Meyer 같은 사람들이 컨퍼런스 다니면서 연설하는 그 열정이 공간과 여러것에 갖혀있는 저에게는 블로그를 통해 나누는 열정이 되지 않나 싶네요. 머리속에 가득 차있는것을 글을 통해 잠깐 나눌수 있다는게 저는 감사하더군요. 수학이 되든 무었이 되든 지금 머리속에 가득차있고 꿈을꾸게하는 그것을 그냥 나누어 주시면 되지 않을까요? 진정한 자신의 블로그는 그런게 아닐까합니다 ‘방치한다’ ‘폐쇠한다’는 말은 마시기 바랍니다. ㅡㅜ 충분히 가치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미 수많은 분들에게 영향을 미치셨습니다. . .

  3. 현석님/ 학원 일로 다시 돌아오게 된 이유가 $$ 때문이었답니다. ^^;

    J님/ 개인사이트에서 주제를 생각하다니.. 좀 억지인 것 같죠? 하지만, 해외에서 웹디자이너들이 블로그하는 것과 국내에서 기자분들이 블로그를 하면 좋아보이더라구요.

    저도 수학 관련 블로그를 최초로 운영해서 나중에 EBS에나 출연할까 봅니다. ㅋㅋ

    일몰님/ 제가 표현을 정리하지 못한 면이 있네요. 조만간 저도 30대가 될 것이고,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밀려오고 있어서요. 작년에 취업한 여동생이 얼마나 갈구는지.. 그 기분 알까요? ㅎㅎ

  4. 뭐, 똑 떨어지는 주제가 있으면 좋겠지만, 없어도 없는데로 좋은게 아닐까요. 오히려 그런 자유로움도 블로그의 매력인듯…..

    하고 역시 중구난방인 제 블로그를 합리화하는 중 ㅎㅎㅎ

    리뉴얼 기대하겠습니다~

  5. 갈굼당하는거 더 말 안하셔도 알꺼 같습니다. 그래도 지금까지 뵌 후니님은 크게 성공하실분 같은데요. 자기관리도 잘 하시고 원만한 인간관계,, 이 인간관계가 많은걸 좌우 하잖아요 ^^

  6. 크하~
    수학선생님이셧군요.
    단순한 계산 (+, -)도 윈도우 계산기를 꺼낸다는…
    바탕화면에 바로가기까지. -_-b
    24/7을 해도 쥐꼬리만한 월급쟁이; ㅠ.ㅠ

  7. 저도 학교 다닐땐 수학을 젤 싫어했었는데, 강의 때문에 공부하면 할수록 정말 재밌는 과목이더라구요.

    음악, 미술 등의 예능 과목보다 훨씬 이해력과 창의력을 높혀주는 최고의 과목이라고 생각합니다. 🙂